워킹맘 피아노 연주회에 도전하다?!

 In story

 

 

 

일과 가정.

직장인과 엄마로써의 삶을 살아가고 있는 목립씨.

업무의 성취감과 아이들의 미소가 보상이긴 하지만

자기 자신에게 온전히 집중하는 시간이

그립기도 하다고 하는데요.

 

 

 

 

그런 목립씨에게 피아노와 만나는 시간은

자기 자신을 만나는 시간이자 삶의 활력소가 되고

힘든 것들을 헤쳐나갈 수 있게 하는 돌파구라고 합니다 :)!

현명하고 지혜롭게 워킹맘의 삶을 살아가는 목립씨 🌿

이번 연주회에는 학부모가 되기 전에 자신과

가족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을 만들어주고 싶어 참여했다고 합니다.

목립씨의 특별한 이야기, 지금 바로 함께 하시죠!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