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기사보도

아이보다 어른, 그것도 성인 남성이 더 배운다…

‘피아노맨’의 귀환

 


 

 

 

 

 

 

 

 

 본 문 내 용 中 

세대별로 사교육이 달라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위드피아노의 김성식 대표는
“90년대까지만 해도 초등학생이 가는 학원이 지금처럼 다양하지 않았다. 그땐
피아노와 태권도 정도가 필수적 방과 후 활동이었다. 2000년대 이후 아이들이
배울 게 너무 많아지다 보니 이전처럼 피아노 학원이 필수가 아니라 선택이 돼
버렸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피아노 학원은 지난 5년간 계속 줄고 있다” 고 했다.

 

원문보기:
http://naver.me/xtbzqEmp

 

 

 

 

──────────────────────────────────────────────────────────────

 

언제나 여러분과 함께, withpiano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